본문으로 바로가기

[EDM] 로빈 슐츠 - OK (ft. JamesBlunt)

category Music/EDM 2017.05.20 18:16


 

제임스 블런트 로빈 슐츠

  




영상



제목&가사

Robin Schulz - OK (ft. James Blunt)



I really need you
I really need your love right now
I'm fading fast
Not gonna last
I'm really stupid
I'm burning up, I'm going down
I win it back
Don't even ask

When I found myself in the middle, in the middle, in the middle
Could you love me more, just a little, just a little
Overcomplicate when it's simple, when it's simple, when it's simple
Would you love me more, just a little

So tell me now
When every star falls from the sky
And every last heart in the world breaks
Oh hold me now
When every ship is going down
I don't feel nothing when I hear you say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m really sorry
Sorry I dragged you into this
I only think, that's all it is
The way you love me
The way you love me 'til the end
The way you love me
Oh yeah, it makes me king again

When I found myself in the middle, in the middle, in the middle
Could you love me more, just a little, just a little
Overcomplicate when it's simple, when it's simple, when it's simple
Would you love me more, just a little

So tell me now
When every star falls from the sky
And every last heart in the world breaks
Oh hold me now
When every ship is going down
I don't feel nothing when I hear you say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It's gonna be OK

When every ship is going down
I don't feel nothing when I hear you say
It's gonna be OK

사연

2017/04/05 - [Hobby/노래] - [EDM]딥 하우스로 2014년을 쓸은 로빈 슐츠 ROBIN SCHULZ

위의 링크를 들어가면, 기존의 로빈 슐츠에 대한 설명을 간단하게 볼 수 있다.


솔직히 내가 꽤나 좋아하는 가수 중 한명인 JAMES BLUNT 제임스 블런트가 , EDM의 로빈 슐츠와 같이 작업을 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었다.

제임스 블런트의 노래 성향은 부드러운데 어떻게, 로빈슐츠와 작업을 했을까?

마치 밤에 아버지가 선물로 사온 빵이 무슨 맛일지 기대하는 꼬마아이의 마음으로 노래를 들었다.


딥하우스의 잔잔하면서도 꽉 채우는 비트와 함께 제임스 블런트의 잔잔한 멜로디가 깔리니, 정말 너무 미려하다고 해야 될 까? 듣기 좋았다.


제임스 블런트에 대해서는 다음에 기회에가 오면, 내가 좋아하는 노래 1973과 함께 다루도록 하겠다.


P.S 블로그에 포스팅을 깔끔하게 하는 것도 시간을 많이 소모하는 작업이지만,

관심있는 가수들이 새로운 앨범을 냈는지 확인하는 것도 정말 고된 작업중 하나다..








공감버튼 꾸욱!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밑의 공감 버튼을 한 번 눌러주시면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아이디가 없으셔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눌러주시는 공감과 작성해주시는 댓글은 블로거에게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